히말라야 랭클링라에 자리 잡은 12,000.15m의 럼두들 세계 초등에 도전하는 등반기를 다룬 코믹 소설이다. 요기스탄이란 나라에 자리 잡은 M자를 거꾸로 놓은 듯한 산맥의 두 봉우리 럼두들(12,000.15m)과 노스 두들(10,500m). 이 두 봉우리를 혼동한 나머지 다른 봉우리에 잘못 오르고, 크레바스에 빠지기를 수차례, 늘 포터들 덕분에 위기를 모면한다. 결국 럼두들 등정에 성공하지만 포터들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등반이다. 


등장인물의 이름은 인물들의 코믹한 성격을 그대로 묘사하고 있다. 친절하지만 눈치 없는 등반대장 바인더. 늘 길을 헤매는 길잡이 정글. 필름을 햇빛에 모두 노출시켜 사진은 모두 잃고, 렌즈는 모두 깨뜨려 촬영을 멈춘 촬영 담당 셧. 153과 워튼즈워플에 집착하는 소망(wish)인지 진실(truth)인지 매사 구분이 모호한 과학자 위시. 물개 트래버스와의 웃지 못할 애정 스토리를 가진 포터 담당 콘스턴트. 그리고 갖은 병치레를 다하는 팀닥터 프로운.


히말라야를 찾는 이들, 특히 에베레스트를 등반한 원정대들이 등반 성공 후 한 잔 걸치는 곳으로 유명하다는 카트만두, 타멜 거리의 럼두들 바(Rum doodle Bar). 다음에 네팔을 찾으면 꼭 들러야겠다.




#1. 팀 - 19p.


럼두들 등반대원들은 다음과 같다.


영국 육군 병참단 소령인 벌리. 보급담당. 수많은 산에서 보여준 엄청난 인내심으로 널리 알려졌으며, 힘이 장사라서 선발된 인물. 꽤 높은 산에 오른 경험 있음. 휴가를 맞아 알프스에 올랐다가 우리와 합류하기 위해 하산했다.

우리 등반대의 과학자인 크리스토퍼 위시. 암벽등반 능력이 뛰어남. 좀 높은 산에 오른 경험 있음. 안데스 산맥에 첫 등정해서 성공한 뒤 막 돌아왔다.

사진촬영 담당인 도널드 . 빙벽 타기 솜씨가 뛰어남. 보통 정도의 높은 산들을 오른 경험이 있음. 최근에 로키 산맥에서 돌아왔다.

무선 전문가이자 등반길 안내자인 험프리 정글. 그럭저럭 높다고 할만한 산들을 오른 경험 있음. 코카서스 산맥을 등반하다 연락을 받고 돌아왔다.

외교관이자 언어학자인 랜슬럿 콘스턴트. 포터 관리 담당. 특히 사교 수완과 인간관계가 좋은 점 때문에 선발되었음. 앞으로 높은 산들을 오를 것으로 기대됨. 아틀라스 산맥을 등정한 뒤 막 돌아왔다.

등반대 주치의이자 산소 전문가인 리들리 프로운. 아주 높은 산들을 오른 경험 있음. 히말라야에 올랐다가 우리 등반대의 출발 시한에 맞춰 가까스로 돌아왔다.



#3. 랭클링라로 출발 - 43p.


20일째 되던 날, 한 심부름꾼이 달려와 다음과 같은 소식을 전했다.

" 산적들에게 붙잡혔음. 몸값으로 5천만 보히를 보내주기 바람, 정글. "

30일째 되던 날, 또 다른 심부름꾼이 달려오더니 다시 소식을 전했다.

" 반복함. 산적들에게 붙잡혔음. 5천만 보히를 보내주기 바람, 정글. "


우리는 첫 번째 심부름꾼이 돈을 갖고 튀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나는 한참 심사숙고한 끝에 이 지역 사람들의 정직성을 전혀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나는 수두를 앓다가 완전히 회복된 프로운에게 돈을 갖고 심부름꾼을 따라가 달라고 부탁했다.
40일째 되던 날, 정글 혼자 우리한테 와서 산적들이 프로운의 몸값으로 5천만 보히를 요구한다는 뜻을 전했다.
그건 너무 과다한 요구였다. 나는 우리 등반대의 재정능력으로는 더 이상의 그런 요구를 감당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그래서 나는 믿을 만한 심부름꾼에게 다음과 같은 소식을 전하게 했다.

" 유감스럽지만 우리는 파산했음. 대사관가 접촉하기 바람. "


#4. 빙하 - 54p.

"저 멍청이가 글쎄 나침반의 걸쇠 푸는 걸 까먹었어요. 그러니 어느 방향으로 가든 나침반은 늘 북쪽을 가리켰죠."
나는 말했다.
"그런 일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어"
사람은 믿어줄 때 최고의 성과를 보여준다는 사실을 나는 오랜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었다. 불신하는 것만큼 사람을 기죽이는 것은 다시없다. 정글로 하여금 스스로를 의심하게 만드는 것은 훗날 본인에게 미치는 악영향은 말할 것도 없고 우리 등반대에게도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내가 남달리 너그러운 사람이기 때문에 이러는 건 아니다. 너그러움은 리더가 갖추고 있어야 할 필수적인 자질 중 하나다. 세상의 리더들 중에는 그런 자질들을 가진 사람들도 있고 갖지 못한 사람들도 있다.
이런 이유로 나는 정글이 같은 실수를 두 번 반복하지 않으리라 믿고 그 휴식 시간이 끝난 뒤 그를 다시 맨 먼저 내보냈다.
그는 실제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다. 우리가 네 시간 가량 앞으로 나아간 뒤 나는 정글을 제외한 일행 모두가 드넓은 크레바스 가장자리에 모여 있는 광경을 봤다. 정글은 그 안에 들어가 이었다.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정글의 나침반이 그를 그쪽 방향으로 이끌었으며, 그렇게 해서 그 크레바스를 만나자 그는 의심스러운 방향으로 길게 돌아가느니 차라리 그 밑으로 내려가는 게 더 낫다고 주장했단다. 


#12. 아직 충분히 높지 않다 - 185p.

아무런 장애물도 눈에 띄지 않아 나는 몹시 놀랐다.
우리는 정상에 서 있었다!
이번 등반의 여정에서 나는 두 번째로 내 정신을 의심했다. 럼두들의 높이는 12,000.15미터다. 그런데 내 고도계나 나 자신이 미치지 않은 이상 우리는 현재 10,500미터 지점에 와 있엇다. 이게 어찌 된 영문이지?
그러다 나는 깨달았다. 동쪽 저편으로 거대한 산이, 그 산의 번쩍이는 정상이 맑은 하늘을 배경으로 하여 내 머리 위로 1,500미터나 우뚝 솟아 있었다.
우리는 다른 산을 오른 것이다.


#15. 럼두들이여, 안녕 - 213~214p.

저물녘의 태양은 지평선 아래로 침몰했다. 우리 주위를 병풍처럼 둘러싼, 수많은 고봉으로 이루어진 황막한 산지는 수많은 음영의 조화로 이루어진 거대한 심포니였다. 그 밑에는 칠흑같이 새까만 강 골짜기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청록빛 하늘을 배경으로 하여 거대한 피라미드처럼 우뚝 선 럼두들 봉만이 마지막 햇살을 받고 있었다. 얼음과 눈밭으로 덮인, 그 깎아지른 듯한 벼랑들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일몰의 빛깔로 붉게 타올랐다.
장엄한 산과 작별하는 수순으로는 아주 제격이었다.





<럼두들 등반기>

W.E. 보우먼 (Wiliam Emest Bowman) 지음, 김훈 옮김

은행나무, 2014


럼두들 등반기
국내도서
저자 : W.E.보우먼 (William Ernest Bowman) / 김훈역
출판 : 은행나무 2014.05.21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