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수환 추기경 연보 - 204~205p.


1922년 5월 8일 대구 출생(음력)

1933년 성 유스티도 신학교 예비과 입학(대구)

1941년 3월 서울 동성상업학교 을조(乙組) 졸업

1941년 4월 일본 도쿄 조치(上智)대학교 입학(유학)

1944년 1월 제2차 세계 대전으로 인하여 학업 중단

1947년 9월 혜화동 성신대학 편입

1951년 9월 15일 사제 수품, 안동성당 주임

1953년 4월 대구대교구 교구장 비서

1955년~1956년 김천성당 주임 겸 성의 중고등학교장

1956년~1963년 독일 유학, 뮌스터 대학교 대학원 사회학 전공

1964년~1966년 가톨릭시보사(현 가톨릭신문) 사장

1966년 5월 31일 주교 수품, 마산교구장에 오름

1968년 5월 대주교로 승품, 제12대 서울대교구장

1969년 3월 28일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추기경 서임 (당시 47세, 전 세계 추기경 134명 중 최연소)

1970년~1975년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1차 역임)

1975년~1998년 평양교구장 서리 겸임

1981년~1987년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2차 역임)

1984년 5월 6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와 함께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 기념과 103위 시성식 개최 (여의도)

1998년 5월 29일 서울대교구장 및 평양교구장 서리 퇴임

2002년 북방 선교에 투신할 사제를 양성하기 위한 '옹기장학회'를 공동 설립

2009년 2월 16일 선종 (향년87세), 안구 등 장기 기증



# 인생덕목 - 49~52p.


一. 말 (言)

말을 많이 하면 필요 없는 말까지 나온다.

양 귀로 많이 들으며, 입은 세 번 생각하고 열라.


二. 책 (讀書)

수입의 1퍼센트를 책을 사는 데 투자하라.

옷이 해어지면 입을 수 없어 버리지만,

책은 시간이 지나도 위대한 진가를 품고 있다.


三. 노점상 (露店商)

노점상에서 물건을 살 때 깎지 말라.

그냥 돈을 주면 나태함을 키우지만,

부르는 대로 주고 사면 희망과 건강을 선물하는것이다.


四. 웃음 (笑)

웃음을 생활화하라.

웃음은 만병의 예빵약이며, 치료약이며

노인을 젊게 하고, 젊은이를 동자(童子)로 만든다.


五. TV (바보상자)

텔레비전과 많은 시간 동거하지 말라.

술에 취하면 정신을 잃고,

마약에 취하면 이성을 잃지만

텔레비전에 취하면 모든 게 마비된 바보가 된다.


六. 성냄 (禍)

화내는 사람이 언제나 손해를 본다.

화내는 사람은 자기를 죽이고 남을 죽이며

아무도 가깝ㄱ 오지 않아서 늘 외롭고 쓸쓸하다.


七. 기도 (祈禱)

기도는 녹슨 쇳덩이도 녹이며 천년 암흑 동굴의 어둠을 없애는 한 줄기 빛이다.

주먹을 불끈 쥐기보다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자가 더 강하다.

기도는 자성을 찾게 하며 만생을 요익하게 하는 묘약이다.


八. 이웃 (隣)

이웃과 절대로 등지지 말라.

이웃은 나의 모습을 비추어 보는 큰 거울이다.

이웃이 나를 마주할 때, 외면하거나 미소 짓지 않으면, 목욕하고 바르게 앉아 자신을 곰곰이 되돌아봐야 한다.


九. 사랑 (慈愛)

머리와 입으로 하는 사랑에는 향기가 없다.

진정한 사랑에는 이해, 관용, 포용, 동화, 자기를 낮춤이 선행된다.

"사랑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오는 데 칠십 년 걸렸다."



#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 82p.


아침이면 태양을 볼 수 있고

저녁이면 별을 볼 수 있는 나는 행복합니다.

잠이 들면 다음 날 아침 깨어날 수 있는 나는 행복합니다.

꽃이랑 보고 싶은 사람을 볼 수 있는 눈,

아기의 옹알거림과 자연의 모든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귀,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 있는 입,

기쁨과 슬픔과 사랑을 느낄 수 있고

남의 아픔을 같이 아파해 줄 수 있는 가슴을 가진 나는 행복합니다. (중략)



# 창조와 순리 그리고 사랑의 표현 - 159p.


민주주의는 만들어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사회의 활력 속에서

화합이 이루어질 때 창조되는 것입니다.

정의 또한 규격품으로 배급되어 질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라

강물처럼 순리로 흐르고 넘치게 해야 합니다.

복지는 소외된 이웃 형제들에 대한 모든 사람의 사랑 표현이어야 합니다.



<바보가 바보들에게>

김수환 

산호와진주, 2009


바보가 바보들에게
국내도서
저자 : 김수환
출판 : 산호와진주 2009.03.10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