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작성 [2008/04/19]



올해 크리스마스이브는 허탈하게 넘어갔다.
혹시 우리를 부르지 않을까 해서 집 청소까지 해놓고 온 나 자신이 미웠다.
아무리 떨어져 지내지만 아이를 위해 예전처럼 촛불을 켜고 크리스마스 파티는 할 것 같았는데.
백화점에 가서 산 선물을 미리 알려주지 않은 것이 천만다행이다.
작년에 백화점에 갔을 때 그가 진열장 안의 만년필을 물끄러미 구경한 적이 있다.
나중에 값을 물어봤다가 기겁을 했지. 무슨 만년필이 그렇게 비싼지.
내가 왜 무리를 해서 그 만년필을 샀는지 나 자신도 모르겠다.
이별 선물이라도 하려는 것이었을까?
그가 어떤 표정을 지을지 궁금했나보다.

연휴가 지나도록 전화 한 통 없었다.
연락을 기다린 건 아니었지만. 역시 그렇지.
그 사람은 원래 그런 사람이었지. 내가 또 깜빡했지.
그렇게 속으면서도 왜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걸까?

그런데 연휴 다음날 예나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택배로 도착했다.
그렇게 예쁜 인형은 어디서 골랐는지.
나를 위해서는 그렇게 무관심한 사람이 딸에게는 그렇지않은 모양이다.
예나는 어쩔 줄 모르며 온 방안을 폴짝폴짝 뛰어다녔다.
나도 잠깐이나마 정말 기분이 좋아졌다.
전화 한 통 없는 무심한 사람이 어떻게 이런 선물을 준비한 것일까?
이렇게 조금만 마음의 여유를 가지면 될 것을.

그가 가시 달린 철갑옷을 벗고 예전처럼 따뜻한 사람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나는 안다. 그의 갑옷을 벗겨주는 역할은 나의 몫이라는 것을.
하지만 그건 너무 힘이 들 것 같다. 자신이 없다.


<배려 : 마음을 움직이는 힘>
한상복 지음
위즈덤하우스, 2006


 

원문작성 : [2008/04/15]



제각기 다른 몸을
 가지면서 공유할 수 있는 것, 생활.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


수많은 것들의 물컹물컹한 무게를 견디며 여기까지 왔다.

생각해 보면 죽 아주 오랫동안 그렇게 해온 듯한 느낌이 든다.

어릴 때부터. 태어나기 전부터. 그것을 알아버린 듯한 느낌이 든다.

그걸 앞으로도 계속해 갈 듯한 느낌이 든다.

싫더라도. 죽을때까지. 죽고 나서도.


하지만 지금은 휴식할 때가 왔고, 많은 일들이 오래 끌기도 했고 피곤해서 이제 졸리다.

오늘 하루가 끝난다.

다음에 눈뜨면 아침 해가 눈부시게 비치며 또 새로운 자신이 시작된다.

새로운 공기를 마시고 본 적도 없는 하루가 생겨난다.

어릴 때 시험이 끝난 방과후나, 특별활동 대회가 있었던 날 밤에는 언제나 이런 느낌이 들었다.

새로운 바람 같은 것이 체내를 떠돌아다니고 틀림없이 내일 아침에는

어제까지의 일이 전부 말끔히 제거되어 있을 게다.


그리고 자신은 가장 근원적인,
진주와도 같은 빛과 더불어 완전히 눈을 뜨겠지. 항상 기도하듯이 그렇게 생각했다.

그 당시와 비슷한 정도로 단순하고 순수하게 그렇게 믿을 수가 있었다.


- 김치꿈



<도마뱀>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민음사, 1999

원문작성 : [2008/04/13]



' 나한테는 외형적으로든 내면적으로든

   금붕어 아줌마보다 나은 점이 물벼룩의 눈곱만치도 엄따.

   나는 아무리 발버둥질쳐도 한평생 저 열등의 토굴 속을 벗어나지 못하는

   한 마리 물벌레에 불과한 거시다.

   괜히 금붕어 아줌마의 자화자찬에 심통이 나서

   그냥 한번 장난을 쳐보아쓸 뿌니다.

   하지만 금붕어 아줌마는 지금쯤 속이 몹시 상해 이쓸 거시다.


   담에 만나면 아줌마라고 부르지 말고 꼭 누나라고 불러야게따.'


인간들 중에서도 자신의 외모에
지나친 자신감을 가지고 있는 여자들이 공주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공주병 환자들은 한결같이 백마를 타고 오는 왕자를 기다린다.

그러나 공주병 환자들이 나중에 결혼해서 같이 사는 남자를 보면 거의가 마부들이다.

아무리 지체 높고 교양 있는 남자라도 공주병 환자와 삼 년만 같이 살면

영락없는 마부로 전락해 버리고 마는 것이다.


그러나 그대가 아무리 신분이 비천한 존재라도 

자신의 내면을 아름다움으로 가득 채울 수만 있다면 그대는 진실로 거룩한 존재다.



<외뿔 이외수 우화상자(寓畵箱子)>

이외수 지음

해냄 출판사,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