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작성 [2008/05/04]



사람들은 아버지를 난장이라고 불렀다.

사람들은 옳게 보았다. 아버지는 난장이였다.

불행하게도 사람들은 아버지를 보는 것 하나만 옳았다.

그 밖의 것들은 하나도 옳지 않았다.

나는 아버지, 어머니, 영호, 영희, 그리고 나를 포함한 다섯 식구의

모든 것을 걸고 그들이 옳지 않다는 것을 언제나 말할 수 있다.

나의 '모든 것'이라는 표현에는 '다섯 식구의 목숨'이 포함되어 있다.

천국에 사는 사람들은 지옥을 생각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우리 다섯 식구는 지옥에 살면서 천국을 생각했다.

단 하루도 천국을 생각해보지 않은 날이 없다.

하루하루의 생활이 지겨웠기 때문이다.

우리의 생활은 전쟁과 같았다.

우리는 그 전쟁에서 날마다 지기만 했다.

그런데도 어머니는 모든 것을 잘 참았다.

그러나 그날 아침 일만은 참기 어려웠던 것 같다.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나는 혼자 돌아왔다.

나는 그날 밤 아버지가 그린 세상을 다시 생각했다.

아버지가 그린 세상에서는 지나친 부의 축적을 사랑의 상실로 공인하고,

사랑을 갖지 않은 사람 집에 내리는 햇빛을 가려버리고,

바람도 막아버리고, 전깃줄도 잘라버리고, 수도선도 끊어버린다.

그 세상 사람들은 사랑으로 일하고, 사랑으로 자식을 키운다.

비도 사랑으로 내리게 하고, 사랑으로 평형을 이루고,

사랑으로 바람을 불러 작은 미나리아재비꽃줄기에까지 머물게 한다.

아버지는 사랑을 갖지 않은 사람을 벌하기 위해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믿었다.

나는 그것이 못마땅했었다.

그러나 그날 밤 나는 나의 생각을 수정하기로 했다.

아버지가 옳았다.


모두 잘못을 저지르고 있었다.

예외란 있을 수 없었다.

은강에서는 신도 예외가 아니었다.


- 잘못은 신에게도 있다



<조세희 소설집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조세희 지음

이성과 힘,2000

원문작성 [2008/05/01]


... 상사나 동료들에게
"하나를 꼽는다면 어떤 한 가지 기술이 내게 가장 도움이 될까요?" 라고 물어보라.

언젠가 청중들에게
"어린이들이 무리를 지어 산책을 간다면 어떤 어린이가 전체의 속도를 결정할까요?" 라고 물었다.
그러자 그들은 항상 정확히 "가장 느린 어린이요" 라고 정답을 말했다.
"가장 느린 어린이"는 당신의 가장 약한 고리인 셈이다.
이 약한 고리가 당신이 앞으로 나아가는 속도를 결정하며 도달할 수 있는 최고 높이를 결정한다.
당신은 좋아하지도 즐기지도 않는 분야에서 거의 예외 없이 약한 존재다.
그러나 당신이 좋아하지도 즐기지도 않는 이유는 아직 그 분야를 정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백만불짜리 습관 - 브라이언 트레이시의 부자, CEO 습관론>
브라이언 트레이시 지음, 서사봉 옮김
용오름, 2005

원문작성 [2008/04/19]



올해 크리스마스이브는 허탈하게 넘어갔다.
혹시 우리를 부르지 않을까 해서 집 청소까지 해놓고 온 나 자신이 미웠다.
아무리 떨어져 지내지만 아이를 위해 예전처럼 촛불을 켜고 크리스마스 파티는 할 것 같았는데.
백화점에 가서 산 선물을 미리 알려주지 않은 것이 천만다행이다.
작년에 백화점에 갔을 때 그가 진열장 안의 만년필을 물끄러미 구경한 적이 있다.
나중에 값을 물어봤다가 기겁을 했지. 무슨 만년필이 그렇게 비싼지.
내가 왜 무리를 해서 그 만년필을 샀는지 나 자신도 모르겠다.
이별 선물이라도 하려는 것이었을까?
그가 어떤 표정을 지을지 궁금했나보다.

연휴가 지나도록 전화 한 통 없었다.
연락을 기다린 건 아니었지만. 역시 그렇지.
그 사람은 원래 그런 사람이었지. 내가 또 깜빡했지.
그렇게 속으면서도 왜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걸까?

그런데 연휴 다음날 예나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택배로 도착했다.
그렇게 예쁜 인형은 어디서 골랐는지.
나를 위해서는 그렇게 무관심한 사람이 딸에게는 그렇지않은 모양이다.
예나는 어쩔 줄 모르며 온 방안을 폴짝폴짝 뛰어다녔다.
나도 잠깐이나마 정말 기분이 좋아졌다.
전화 한 통 없는 무심한 사람이 어떻게 이런 선물을 준비한 것일까?
이렇게 조금만 마음의 여유를 가지면 될 것을.

그가 가시 달린 철갑옷을 벗고 예전처럼 따뜻한 사람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나는 안다. 그의 갑옷을 벗겨주는 역할은 나의 몫이라는 것을.
하지만 그건 너무 힘이 들 것 같다. 자신이 없다.


<배려 : 마음을 움직이는 힘>
한상복 지음
위즈덤하우스, 20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