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작성 [2008/08/06]



책임감은 누구에게 할당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책임감은 오직 책임질 마음이 있는 사람이 받아들일 수 있을 뿐이다.

누군가 여러분에게 책임을 지우려 한다 해도, 책임감을

느낄지 그렇지 않을지는 오직 여러분 자신만이 결정할 수 있다.

'받아들인 책임'의 원칙을 반영하는 실천방법의 한 예는,

어떤 일을 하겠다고 서명한 사람이 그 일의 평가도 내리는 것이다.

비슷하게, 스토리를 구현할 책임을 진 사람은 궁극적으로 스토리의 설계, 구현, 테스트까지 책임을 진다.


책임이 있는 곳에는 권위도 따라온다.


- 받아들인 책임(accepted responsibility)




소프트웨어는 인간이 개발한다.
이 단순하고도 피할 수 없는 사실에
현재 나와 있는 개발 방법론 대부분을 무효화할 만한 힘이 있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때 우리는 흔히 인간으로서 가지는 욕구를 충족시켜 주지 않고,
인간이 약한 존재임을 인정하지 않으며,
인간의 장점을 살리려고 들지 않는다.

인간이 소프트웨어를 작성한다는 사실을 무시하면 개발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큰 대가를 치르게 된다.


그들의 인간성은 인간적 욕구를 인정하지 않는 비인간적인 프로세스 때문에 마모되어 버린다.


- 인간성



<Extreme Programming Explained : Embrace change 2/E>

켄트백, 신시아 안드레스 지음 ; 김창준, 정지호 옮김

인사이트, 2006

원문작성 [2008/07/20]



세상에는 세 종류의 인간이 있다고 생각한다.

선량한 인간과 불량한 인간, 그리고 이도 저도 아닌 인간.


이도 저도 아닌 인간은 미치도록 선량을 동경하면서 속수무책으로 불량에 이끌리고,

그리하여 결국, 선량과 불량 어느 쪽에도 속하지 못한 채

평생 선량을 동경하고 불량에 이끌리면서 살아간다.


- 선잠



<맨드라미의 빨강 버드나무의 초록>

에쿠니 가오리 지음, 신유희 옮김

소담출판사, 2008

원문작성 [2008/07/07]

"오, 얘야...." 태후는 흐느꼈다.

"그토록 갖고 싶어 하던 기차 장난감을 사 주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갑자기 그녀는 몇 년 전 아들에게 사 주지 않았던 기차 장난감을 떠 올리고는 비통함 속에서 흐느꼈다.

그 순간 태후는 자식을 잃어버린 어미일 뿐이었다.

태후는 모두가 잠든 깊은 밤까지 죽은 아들의 옆에 앉아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때 방문이 열리며 누군가가 들어왔다.

그의 발자국 소리는 가볍고 조용해서 태후의 울음소리에 묻혀 버렸다.

잠시 후 그녀는 누군가 자신의 어깨를 잡는 것을 느끼고는 벌떡 일어났다.
태후는 고개를 돌려 그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접니다." 영록이 고개를 끄덕였다.

"세 시간이 넘도록 밖에서 마마를 기다렸습니다.

 이렇게 지체하셔서는 안 됩니다.

 지금 각 문중들은 다른 이들이 황제의 죽음을 알기 전

 각자 황위 계승자를 내세우겠다고 여간 난리가 아닙니다.

 마마께서 먼저 움직이셔야 합니다."


영록의 말을 듣는 순간, 태후는 즉시 마음을 가다듬었다.

그녀는 오래 전부터 만약을 대비해 생각해 놓았던 계책을 말했다.

"내 여동생의 장손이 지금 세 살이오.

 그가 바로 내가 선택한 황위 계승자요.

 그애의 부친은 내 망부의 일곱 번째 형제인 순친왕이오."


영록은 잠시동안 무언가를 캐내려는듯 태후의 눈을 똑바로 마주보았다.

그리고 그녀의 눈이 창백한 얼굴로 인해 다소 생기를 잃은 듯 했지만

여전히 두려움 없는 확고한 결의로 차있다는 것을 깨닫고는 안심했다.

영록은 여전히 태후를 마주보며 나직하게 말했다.


"오늘 밤 마마는 무서울 정도로 아름다우십니다.

 실로 마마는 위험 속에서 더욱 더 아름다워지는 분이십니다..."
 

그러자 그녀의 절망에 빠진 눈빛이 어느덧 부드러워졌다.
"무슨 말이라도 좋으니 계속 해줘요." 그녀가 속삭였다.

"오, 내 사랑, 제발요."


영록은 천천히 고개를 저으며 태후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그녀의 손을 꽉 잡은 채 죽은 황제가 누워 있는 커다란 침상을 내려다보았다.

태후는 잡고 있는 손을 통해 영록이 가늘게 떨고 있음을 느꼈다.

그녀는 영록에게 말했다.

"알고 있지요..." 그녀가 속삭였다.

"이 아이는 우리의..."


"쉿!"

그가 태후의 말을 가로막았다.

"지난 이야기는 하지 말아 주십시오. 누가 들을지도 모릅니다."


다시 침묵이 흘렀다. 잠시 후 두 사람은
잡고 있던 손을 놓았고,
영록은 다시 뒤로 물러나 예를 갖춤으로써

태후의 충실한 백성으로 돌아왔다.




<연인 서태후>

펄S.벅 지음, 이종길 옮김

길산, 20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