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돌아 올 가을 여행을 준비하는 시간.
가끔 혼잣말을 주절주절 늘어 놓기도 하고...
더 아름다운 여행을 위해 웅크리고 있는 이 시간이 좋다.

고민하고, 선택하고, 설레고
의심하고, 선택을 번복하고, 확신하고, 또 다시 설레임.
이게 바로 여행의 묘미.

로마인 이야기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냉정과 열정사이
다빈치코드
천사와 악마
글래디에이터
로마의 휴일
벤허
인생은 아름다워 
레미제라블
물랭 루즈


'반짝반짝 빛나는 > 맑은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RIAGE vs. The Ph.D.  (0) 2013.04.16
Time  (0) 2012.01.01
여행의 테마  (0) 2011.07.13
무척 감사하고 살았던 모양이다.  (0) 2011.07.09
天高車肥  (0) 2010.10.10
출근전, 새벽  (0) 2010.08.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