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원문작성 : [2008/01/12]


어떤 날은 환한 창가에 가만히 그녀를 지켜보고 싶기도 하고,
또 어느날은 은밀한 곳에서 등을 쓰다듬고 몸을 포개고 싶은게 사랑이다.
사랑은 이래야 한다 또는 저래야 한다는 공식이 없다.
가끔 누군가 사랑이 무엇이냐고 물어올 때 난감하다.
어릴 때라면 이것저것 남의 말을 옮기듯 쉽게 대답했겠지만 지금은 점점 대답하기가 어려워진다.
각자의 사랑이 모두 다르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만난 지 얼마가 되었으니 손을 잡고 또 얼마가 지났으니 입맞춤을 해야 한다는 정해진 길은 없다.
처음 만나 열정에 이끌리면 키스보다 더 아찔한 쾌감을 나눌 수도 있고,
일 년이 지나도록 손 한 번 잡지 않을 수도 있다.

사랑하면 허공을 걷는 듯한 느낌에 빠진다.
그건 술을 마시면 몸이 뜨는 듯한 느낌인 것과 닮았다.
사랑은 먹을수록 허기가 지고 받을수록 더 받고 싶은, 머리로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다.


<신화 읽어주는 남자>
이경덕 지음
명진출판, 2002


반응형

'암묵지 > 추억의 책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은 내 안에 있다  (0) 2008.08.22
카론의 동전 한 닢  (0) 2008.08.22
신화 읽어주는 남자  (0) 2008.08.22
The Secret  (0) 2008.08.22
앙코르와트의 모든 것  (0) 2008.08.22
앙코르와트·월남가다  (0) 2008.08.22
반응형

원문작성 : [2008/01/11]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현 상태를 바라보면서 "이게 나야"라고 말한다.
그건 당신이 아니다. 그건 과거의 당신이다.

예를 들어 당신에게 현재 돈이 얼마 없거나,
원하는 배우자가 곁에 없거나,
원하는 만큼 건강하지 않다고 해보자.
그건 당신이 아니라, 과거의 생각과 행동이 만들어낸 결과다.
이렇게 우리는 과거에 우리가 한 생각과 행동의 결과 속에서 계속 살아가고 있다.
현재 상태를 보고 그것으로서 자신을 정의하면,
앞으로도 그 이상을 얻지 못할 암울한 운명에 자신을 가두어 버리는 셈이다.


<The Secret>
Rhonda Byrne 지음, 김우열 옮김
살림출판사, 2007

반응형

'암묵지 > 추억의 책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은 내 안에 있다  (0) 2008.08.22
카론의 동전 한 닢  (0) 2008.08.22
신화 읽어주는 남자  (0) 2008.08.22
The Secret  (0) 2008.08.22
앙코르와트의 모든 것  (0) 2008.08.22
앙코르와트·월남가다  (0) 2008.08.22
반응형

원문작성 : [2008/01/02]



지금 비록 조악한 공예품을 들고 관광객들에게 벌 떼처럼 달려들어
"원 달러! 원달러!"라고 외치지만 그들의 눈빛은 서럽도록 아름답다.
- 26p 황색인의 영광과 비애

괴팍하고 모난 성격을 고치려면 인도로 가라.
왜소한 거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다면 중국으로 가라.
국화와 칼을 동시에 보고자 한다면 일본으로 가라.
인간과 우주를 이해하고 그것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고 넉넉한 사색과 너그러움을 얻고자 하거든,
또 뿌듯한 긍지를 누리고자 하건든 앙코르로 가라.
- 362p 인간과 우주에 대한 사색


<앙코르와트의 모든 것>
이우상 지음, 성학 그림
푸른역사, 2006
반응형

'암묵지 > 추억의 책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은 내 안에 있다  (0) 2008.08.22
카론의 동전 한 닢  (0) 2008.08.22
신화 읽어주는 남자  (0) 2008.08.22
The Secret  (0) 2008.08.22
앙코르와트의 모든 것  (0) 2008.08.22
앙코르와트·월남가다  (0) 2008.08.22
반응형
원문작성 : [2008/01/01]



여행이라는 이탈의 매력은 근원적으로 우리삶의 보금자리를 떠난다는데 있다.
그래서 새로운 체험을 획득한다.
새롭다는 것은 즐거운 것이며 또 공포스러운 것이다.


- 상권 16p, 프롤로그


A+와 A의 차이라는 신화에 모든 인생을 걸고 사는 선진 조국 대한민국의 젊은이와
프레아 코 린텔이나 앙코르 톰 남문다리 난간에 구현되어 가는 나가신화에 혼신을 던지고 있는 크메르의 젊은이!

과연 어떠한 신화가 우리에게 더 의미있는 것일까?


- 하권 285p, 신화의 최종적 의미


<앙코르와트·월남가다上·下(조선인의 아시아 문명탐험)>
도올 김용옥 지음
통나무, 2005
반응형

'암묵지 > 추억의 책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은 내 안에 있다  (0) 2008.08.22
카론의 동전 한 닢  (0) 2008.08.22
신화 읽어주는 남자  (0) 2008.08.22
The Secret  (0) 2008.08.22
앙코르와트의 모든 것  (0) 2008.08.22
앙코르와트·월남가다  (0) 2008.08.22
반응형

[원문작성 : 2008-01-12]



VISA 20$ + 급행비(?) 5$

빨리빨리 습성의 한국인들 덕분에 생긴 특이한 비자 발급법

여권을 그냥 공항에 맡겨둔채로 비자없이

바로 호텔로 갈수 있는 5$짜리 편법.

여권*비자는 다음날 호텔로 배달.



나름 최신식 장비인 웹캠을 동원하여 사진을 찍는 앙코르 유적군 3일 관람권.



"언니 이뻐요. 3달라~"

"받침 있어요~"

 

버스에서 내릴때 잽싸게 찍어서는

금방 접시를 만들어와서는 3$를 외치며 쫓아다닌다.

 

똔레 샵에서 3$주고 구입한 기념접시.

이번 여행의 유일한 사진인 셈이다.

만약 사진들을 고스란히 날리지 않았다면

고작 3$짜리 이 접시 하나가 이렇게 소중했을까?


반응형
  1. 2021.07.20 16:47

    비밀댓글입니다

    • 2021.07.21 11:46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