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주인공의 사랑은 늘 폼 난다.

여자 주인공의 사랑은 절대적이다.

고로, 여자 주인공의 사랑은 모로 가도 해피엔딩에 간다.

 

여자 주인공의 어릴 적 친구로 나오는,

여자 조연의 사랑은 그렇지 않다.

 

그녀들은 대략 이렇다.

예쁜 여자 옆 못생겼지만, 성격 좋은 친구,

혹은 청순한 여자 옆에 교태스럽기만 한 친구 등으로 등장한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부산스럽기는 하다.

 

그리고 용감무쌍하게도 삼각관계에 덜컥 뛰어든다.

99 전 99 패이면서도 단 한 번의 승리를 위해 날아드는 불나비,

그 순결함은 칭송 받아 마땅하다.

 

여자 주인공은 남자 주인공을 선택하는 데 망설이지만,

그녀들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다. 순진하게도 바로 '작업'

연애 지략에 뛰어난 듯 작전을 펴지만

오히려 남자 주인공의 순수함에 이성을 잃는다. 감성도 잃는다.

기준도 잃는다. 올인까지의 타이밍이 무척 짧다.

남자를 향한 그 완벽한 신뢰에 또한 박수를.

 

그리고 시작되는 그녀들의 '과잉' 친절.

일방적이며, 적극적이며, 구체적이며, 빠르기도 한 그녀들의 접근은

늘 그랬듯, 기다림과 배려를 배제한다.

 

여자 주인공은 늘 기다리고, 늘 배려하고, 늘 한 템포씩 늦다.

고수의 작전은 느림의 미학이다.

 

여자 주인공은 사랑 받기 위해 노력하지만,

그녀들은 사랑하고 있다는 자체에 노력한다.

그래서, 창피한 일도 당한다,

그래도, 사랑하는 게 더 중요하기에 눈물을 훔친다.

그렇다, 그녀들은 아직 어리다.

 

저질러 놓고 보면 수습이 될 거라는 낙천주의,

내가 믿는 게 더 중요하다는 독립투사 수준의 의지력.

어른의 제 1 덕목인 '포기'를 모르는 순수함,

상실 후의 슬픔을 부인하는 새가슴 등등.

어린 그녀들을 증거하는 물증은 넘쳐난다.

 

사람들은 당연하게, 삶의 결말을 이렇게 맺는다.

옛날 옛날 그 공주들은 모두 행복한 해피엔딩을 맺고

왕자와 오순도순 살림을 차리는 것으로.

 

그 공주 옆에 있던 부지기수의 친구들은 다 어디에서 무얼 할까.

 

 

<연애시대 쏭북>

Song 노영심, Book 권영신

옐로우 미디어, 2006




"...어느 날 헨리 포드가 지방의 관리자 세 사람을 저녁 식사에 초대해 
 그 중에서 전국적 관리자가 될 사람을 바로 뽑았어요.

 관리자로 선택된 그 사람이왜 자신을 선택했는지 물었을 때, 헨리 포드는
     '당신들 세 사람 모두 실적이 좋았오. 
      하지만 음식의 맛을 본 후에 소금을 친 사람은 당신뿐이더군
      나는 결정을 내리기 전에 정보를 얻는 관리자를 좋아하오' 
라고 대답했다고 해요."

- 금요일 저녁. 우리앞에 놓인 여러가지 선택



1. 더 나은 결정을 내리기 위해 
   나는 우유부단하지 않으며, 중요한 부분이 빠진 어중간한 결정을 하지 않는다.
   나는 이 시스템의 두 가지 요소, 즉 차가운 머리와 따뜻한 가슴으로 지속적으로 더 나은 결정을 내린다.
   나는 스스로 실제적인 질문을 던져 머리를 써 이성적으로 생각한다.
   그리고 나는 스스로 개인적인 질문을 던져 내 마음을 묻는다.
   그런 후에 나는 나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 귀 기울이고 더 나은 결정을 내려 그것을 실천한다.

2. 나는 실제적인 질문을 던져 머리로 생각한다. 
   내게 정말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고, 정보를 모아 선택의 폭을 넓히고, 미리 충분히 생각하고 있는가?
    Yes? No?
   그것은 단순히 내가 원하는 것인가, 아니면 정말로 필요한 것인가?
   내게 필요한 정보는 우엇인가?
   나는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는가?
   내가 'No'라고 했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날까? 그리고 다음에는?

3. 나는 개인적인 질문을 던져 내 마음에 묻는다. 
   나는 나 자신에게 정직하고, 내 직관을 믿으며, 내가 더 좋은 것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믿으며 결정을 내리는가?
   Yes? No?
   나는 자신에게 진실을 말하고 있는가?
   이것은 나에게 맞는 느낌인가?
   내게 두려움이 없을 때 어떤 결정을 할 것인가?
   내가 더 좋은 것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느낄 때 어떻게 할 것인가?
   'Yes' 라면 결정을 내린다.
   'No'라면 다시 생각한다. 더 나은 결정은 무엇인가?

- 일요일 아침 하산. 다시 되돌아 보기


<선택>
Spencer Johnson 지음, 형선호 옮김
청림출판, 2005



만약에 하늘을 날고 싶다면 하늘을 날으는 새를 연구해서 단서를 잡아야 한다.
이런 식으로 연구를 진행하지 못했다면 사람은 아직도 비행기를 타고 하늘을 날지 못했을 것이고,
로케트를 우주로 쏘아 올리는 일은 꿈도 꾸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유추가 단순히 흉내를 내는 데 그친다면
아마도 '이카로스'처럼 하늘을 날다 바다로 곤두박질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적응되지 않은 부분은 점차 개선해 나가야 하는데 이것이 어려운 점이기도 하다.
수학에서도 같은 식으로 말할 수 있다.
원숭이처럼 흉내 내는 일에서 실용성으로 나아가는 일공상에서 과학으로 발전되는 것을 의미한다.

- 3장 '추상화'하면 편해진다. / 유추(類推)는 과학의 원동력



<사고력을 키우는 수학책>
Okabe Tsuneharu 지음, 안소현 옮김
을지외국어, 20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