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작성 : [2008/04/02]



고대 그리스인들은 망자(亡者)의 입에도 동전을 물려서 보냈다고 한다.
삶을 마감하고 저승의 하데스(Hades) 궁전에 가는데도 돈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곳에 가려면 몇 개의 강을 건너야 하는데,
첫 번째 강을 건너려면 늙은 뱃사공 카론(Charon)에게 반드시 동전 한 닢을 주어야만 했다.
돈을 갖고 가지 않은 혼령들은 카론에게 거절당해 저승으로도 가지 못하고 구천을 떠돌게 된다는 것이다.
죽은 혼령을 실어나르는 조각배 속에서도 시장이 움직인다니,,,



<카론의 동전 한 닢 - 정갑영의 新국부론>
정갑영 지음
삼성경제연구소, 2005


원문작성 : [2008/01/12]


어떤 날은 환한 창가에 가만히 그녀를 지켜보고 싶기도 하고,
또 어느날은 은밀한 곳에서 등을 쓰다듬고 몸을 포개고 싶은게 사랑이다.
사랑은 이래야 한다 또는 저래야 한다는 공식이 없다.
가끔 누군가 사랑이 무엇이냐고 물어올 때 난감하다.
어릴 때라면 이것저것 남의 말을 옮기듯 쉽게 대답했겠지만 지금은 점점 대답하기가 어려워진다.
각자의 사랑이 모두 다르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만난 지 얼마가 되었으니 손을 잡고 또 얼마가 지났으니 입맞춤을 해야 한다는 정해진 길은 없다.
처음 만나 열정에 이끌리면 키스보다 더 아찔한 쾌감을 나눌 수도 있고,
일 년이 지나도록 손 한 번 잡지 않을 수도 있다.

사랑하면 허공을 걷는 듯한 느낌에 빠진다.
그건 술을 마시면 몸이 뜨는 듯한 느낌인 것과 닮았다.
사랑은 먹을수록 허기가 지고 받을수록 더 받고 싶은, 머리로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다.


<신화 읽어주는 남자>
이경덕 지음
명진출판, 2002


원문작성 : [2008/01/11]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현 상태를 바라보면서 "이게 나야"라고 말한다.
그건 당신이 아니다. 그건 과거의 당신이다.

예를 들어 당신에게 현재 돈이 얼마 없거나,
원하는 배우자가 곁에 없거나,
원하는 만큼 건강하지 않다고 해보자.
그건 당신이 아니라, 과거의 생각과 행동이 만들어낸 결과다.
이렇게 우리는 과거에 우리가 한 생각과 행동의 결과 속에서 계속 살아가고 있다.
현재 상태를 보고 그것으로서 자신을 정의하면,
앞으로도 그 이상을 얻지 못할 암울한 운명에 자신을 가두어 버리는 셈이다.


<The Secret>
Rhonda Byrne 지음, 김우열 옮김
살림출판사, 20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