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세:  맛있는 밥 먹고 커피 들고 산책하고, 오랫 만이지?
은성:  백만 년 전에 해본 거 같아요, 뉴욕에선 일상이었는데.
준세:  누리고 있을 땐 모르는 게 일상의 소중함이라드라.
은성:  그 때 알았더라면... 더 감사하면서 즐겼을 텐데. 커피 한 잔, 따끈한 밥
       한 그릇, 영화 보기, 친구랑 수다 떨기... 아빠의 하하 하는 웃음, 은우의
       피아노 소리... 더 소중하게 생각했을 텐데.
준세:  지금도 늦지 않았어.



<찬란한유산, 15회 中>
연출 진혁, 극본 소현경
팬엔터테인먼트, 06/13/20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