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가슴 속에 누군가를 죽이고 싶어하는 마음이 없어진다면
우린 정말로 굶어 죽게 될거라고 형이 말했다.
하지만 '그런일은 아마 없을거야' 라고 형이 우릴 안심시켰다.

봄이 가면 여름이 온다.
이건 한 번도 어긋나지 않는다.
가끔은 봄 다음에 가을이나 겨울이 올 법도 한데
계절은 한 번도 어김없이 언제나 봄 다음에 여름을 보낸다.
세상엔 이렇게 죽어도 변하지 않는 것들이 있다.

사람들은 우리를 필요로 한다는 것.
그리고 우리 역시 그 이유로 행복해 질 수 있다는 것.

사람들이 왜 그렇게 누군가를 죽이고 싶어 하는지 아직도 난 잘 모른다.
어쩌면 영원히 알 수 없을지도 모르겠지...
하지만 세상에서,
사람들이 무언가를 간절히 원하며 산다는 것은  어쩔 수가 없는 일이다.

 
 
<킬러들의 수다; Guns & Talks>
장진 감독, 신현준, 정재영, 신하균, 원빈, 정진영
시네마서비스, 20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