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0AM 요하네스버그 OR탐보 공항에(O.R. Tambo international airport) 도착했다. 3개의 줄로 나뉘는데, ① 남아공 여권 소지자, ② 비자(Visa)필요 여권, ③ 도착 비자(Visa) 여권이다. 대한민국 여권은 도착비자를 받을 수 있으므로 3번으로 향하면 된다. 입국 수속을 금방 마치고 짐을 찾아 게이트 밖으로 나오니 게스트하우스 사장님께서 휴대폰에 내 이름을 넣어 전광판 모드로 들고 나를 반기신다. 


차로 15~20분을 달려 숙소인 한아름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하니 사모님께서 나를 반겨 주시며 남자가 아니고 언니였어(?) 라며 놀라신다. ^^ 남자 이름을 가진 덕에 남자로 오해를 많이 받는 터라 이번에도 그랬나보다. 오히려 더 반겨주시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 기내식을 두 번이나 먹어 배가 많이 고프지는 않았지만, 도착하자 마자 아침 한상을 푸짐하게 차려주신 덕에 밥 한공기를 뚝딱 비웠다.


△ 한아름 게스트하우스 뒷마당. 수영장과 바비큐 그릴이 있는 아늑한 공간.



샌톤 모닝사이드에 위치한 아늑한 숙소. 한아름 게스트하우스


한아름 게스트 하우스는 이번 아프리카에서 첫 번째로 묵는 숙소이다. 아프리카 여행을 계획하고 난 후, 비행기를 예약하려고 보니 한국에서는 아프리카 어느 곳을 가더라도 요하네스버그 공항을 거쳐야 했다. 언젠가 한번은 썸머 크리스마스(Summer Christmas)를 보내겠다고 마음을 먹었던 터라 크리스마스 전으로 급히 일정을 앞당기고 잠비아의 리빙스턴으로 가는 비행기 탑승 전까지, 크리스마스를 포함한 3일을 요하네스버그에 머무르기로 마음을 먹었다. 


일사천리로 비행 스케줄은 정했지만 숙소는 쉽사리 정하지 못하고 망설여졌다. 요하네스버그의 치안은 세계 최악으로 악명이 높았기 때문이었다. 돈을 조금 아끼려고 다운타운 근처의 숙소를 잡았다가 강도를 당하거나 낭패를 보기 십상이라는 온라인의 수 많은 리뷰들을 읽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남아공 현지에서 오래 거주한 한국인이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에 묵기로 결정을 했다. 요하네스버그는 한인 규모가 많지 않아서 인터넷으로만 정보 찾기가 녹록하지 않았는데 몇 날 며칠을 찾아 헤맨 끝에 어렵사리 한아름 게스트하우스 정보를 찾고 사장님께 메일을 드렸다.


숙소, 비용, 일정, 가이드투어 등 여러가지 정보들을 사전에 확인하느라 10여 차례 메일이 오고갔다. 그 와중에도 사장님은 귀찮은 내색 한 번 없이 일사천리로 답변을주신다. 아니나 다를까 만나뵈니 역시 인상이 좋은 분이셨다.


△ 정문으로 들어서면 형형색색 꽃과 나무가 심어진 확트인 정원이 눈에 들어온다.


△ 내가 묵었던 방은 왼쪽에 보이는 창문. 방에서 창 밖을 보며 갈대 지붕을 또르르 굴러 떨어지는 빗소리를 듣고 있을때면 사바나의 초원에 온 것 처럼 마음이 평온해졌다.


얼마전 이 곳으로 이사를 오셨다고 하는데, 탁트인 앞마당의 정원과 야자수가 갈대 지붕과 어우러져 멋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갈대 지붕은 몇 년에 한번씩 햇볕에 바래지고 비를 많이 맞은 윗부분을 걷어 내고 다시 덮어주는 수고로움이 있고, 번개에 대비해서 꼭 피뢰침을 설치해야 한다고 한다. 만약 한국에서도 갈대 지붕을 엮어 집을 지을 수 있다면, 알콩달콩 갈대 지붕을 엮은 집에 앞마당을 텃밭으로 꾸며 멋스럽게 살아보고 싶어졌다.


△ 방이 여러개지만 서로 분리되어 있어 간섭이 없고 조용하다. 개인 방으로 통하는 복도.


첫 날 저녁. 하루종일 땀을 흘리고 다닌 옷과 양말을 저녁에 손 빨래 해서 책상에 널어 놓았는데, 다음날 아침까지 빨래가 마르지 않았다. 우기라서 한차례씩 비가 오기 때문에 빨래가 안마르면 어떻게 하나 걱정했는데, 외출을 하고 돌아와보니 메이드 비키가 모든 빨래들을 깔끔하게 세탁한 뒤 바싹 말려 곱게 접어서 책상 위에 정리를 해놓았다. Thank you Vicky! :)


△ 혼자 쓰기에 충분히 넓은 방에 넉넉한 2인 침대. 그래서 마음껏 어지르고 편하게 쉴 수 있었다. 



12월은 아프리카의 우기. 그래서인지 하루에 한차례씩은 꼭 소나기가 퍼부었는데, 특히 천둥 소리가 무척 무서웠다. 한국에서 듣던 천둥소리보다 더 크고 더 가깝게 들렸다. 시원하게 갈대 지붕을 타고 흐르는 빗소리를 들으며 생각에 잠겼다. 나는 이번 여행에서 또 무엇을 얻으려고 이 먼 곳엘 혼자 왔을까. 내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이 모두 아프리카로의 여행을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설득에 설득을 거듭해서 나선 여행길. 아프리카의 무엇이 나로하여금 그들을 설득하게 하고, 그토록 간절하게 이 곳에 오고싶게 했을까. 아직까지는 답을 찾지 못했는데, 남은 여정 동안 아프리카에게 답을 물어야 겠다.


△ 갈대 지붕을 또르르 타고 흐르는 빗방울. (한아름 게스트하우스)


△ 갈대 지붕을 또르르 타고 흐르는 빗방울. (한아름 게스트하우스)


게스트하우스 곳곳에는 한국적인 장식품과 가족들의 아늑한 일상이 녹아있었다. 타지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있자니 사랑하는 가족들과 소중한 사람들이 보고싶어졌다.


△ 게스트하우스 구석구석 한국적인 장식품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며놓았다.


△ 새벽녘. 가족을 위한 아늑한 거실에 햇살이 드리운다.


△ 단란한 가족. 아원, 상원 남매와 사장님 내외분 사진 액자들이 고풍스런 피아노 위를 장식하고 있다.


아침마다 따뜻한 국과 밥을 꼭 곁들여 푸짐한 아침상을 차려주신 안주인. 집 밥과 같이 정성도 가득 담아 주셨을 뿐만 아니라 맛도 있어서 이 곳에 머무르는 3일만에 살이 금방 쪘다. 또 한국으로 인터넷 전화도 걸 수 있도록 해주시고, 묵는 동안 내 집처럼 편안하게 배려해주셨다. 게스트하우스를 떠나는 날에는 내 손을 꼭 붙잡으며 알로에 젤을 선물로 주셨는데, 선물받은 '알로에 젤'은 이번 여행의 보물 중의 보물이었다. 여행하는 내내 아프리카의 뜨거운 햇살에 화상을 입은 피부가 욱신거리고 쓰라렸는데 밤마다 알로에 젤을 발라두니 그 다음날 아침이 되면 그나마 견딜만 해진 것이다. 


△ 게스트가 모두 둘러앉아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하던 식탁. 미닫이 문을 열면 뒷마당과 이어져 있다.


△ 메이드 비키가 항상 뽀송뽀송한 수건을 주었다.


△ 수영장이 있는 뒷마당. 수영장 뒤로는 안주인께서 떡을 만들때 사용하는 떡을 위한 주방이다.


△ 고급 주택들이 즐비한 샌톤 모닝사이드(SANDTON MORNINGSIDE) 전원 마을에 위치한 한아름 게스트하우스. 

정문을 들어서면 높게 뻗은 아름드리 야자수가 정원을 덮고 있다.


남아공으로 이주하신지 27년이 되신 사장님 내외분. 이 곳에서 아이들을 다 키우고 행복한 가족으로 두런두런 살아가는 모습이 화목하고 따스해 보였다. 안주인은 음식 솜씨가 최고였고, 바지런하셨고, 입담도 재미있으셔서 늘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사장님은 가장의 무게감이 느껴지는 멋진 분이면서도 자상한 아버지의 모습을 겸비하셨다. 한아름 투어를 운영하고 계셨고, 나와는 라이온파크(Lion Park), 레세디 민속촌(Lesedi Cultural Village), 몬테카지노(Montecasino), 한인교회 등 요하네스버그의 많은 곳들을 직접 가이드 투어로 함께 해주셨다. 내가 시티 투어 버스를 타고 혼자 시내 투어를 하겠다고 숙소를 나설 때에는 걱정 된다며 예전에 딸이 사용하던 휴대폰을 손에 꼭 쥐어 주시며 무슨일 있으면 전화하라고 당부하시던 사장님. 짧은 기간을 함께 했지만 그새 정이 들어, 작별 인사를 하는데 눈물을 참느라 혼이 났다. 사장님 내외분 모두 건강하세요! : )


△ 한아름 투어, 한아름 게스트하우스, 한식당 대장금, 서울떡집을 모두 운영하시는 사장님 내외분.


아름이네 민박은 서울의 강남에 해당하는 요하네스버그 sandton morningside에 위치하고 있어 주위 환경, 편의시설(체육관-Gym,쇼핑,교육,골프), 안전문제 등 모든 면에서 남아공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거기에 넓은 집안 내부와 수영장, 샤워시설, 식사 면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자신하고 현지 메이드에 의한 청소, 세탁 등 모든 일절 편의를 모드 제공해 드리고 있으며 인터넷이 낙후된 남아공에서 ADSL을 통한 초고속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민박집이라 할 수 있습니다. 거기에 위성TV(DSTV)를 설치하여 교육프로 및 골프 프로 시청이 가능하여 여가를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습니다.        - 한아름 투어 홈페이지中


INFORMATION


- 주소 : 4 winston ave rivonia sandton

- 전화번호 : +27-11-234-2006 (사장님 휴대폰) +27-82-413-2313 (한국에서) +82-70-4001-4909

- 홈페이지 : http://www.hanarumtour.co.kr/

- 이  메 일 : tonyhansa@hotmail.com

- 기타사항 : 숙박 예약시 공항 픽업 및 드롭 서비스, 조식/석식, 무료 인터넷 포함



한아름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을 하게 되면 조식과 석식은 따끈한 한식이 제공된다. 그 중에서도 석식은 사장님께서 운영하시는 한식당인 대장금을 이용하게 되는데, 다양한 메뉴에 먹고 싶은 한국음식을 마음껏 고를 수 있다.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도 음식 솜씨 좋기로 소문난 대장금 사모님은 <서울떡집>도 운영하신다고. 떡집(?)은 게스트하우스 뒷마당에 터를 잡고 직접 떡을 뽑아내신다. 대장금은 식당 규모가 작지 않아 직원도 꽤 여러 명이 있었는데, 마침 내가 방문했던 날은 크리스마스 이브였다. 사모님은 크리스마스 이브 머니(일명 보너스)를 직원들에게 직접 나누어 주시며 덕담을 아끼지 않는다. 사장님 내외분은 이 먼 곳에서도 한국의 훈훈한 인심을 널리 알리는 애국자가 아닌가.


남아공에서 한국의 맛을 그리다. 한식당 대장금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 날이 날이니 만큼 혼자 숙소에서 보내기 싫었던 나는 식사를 마치고 함께 사장님 내외분을 따라 한인 교회 성탄절 축하행사에 가기로 했다. 사장님은 요하네스버그에서 약 200km 떨어진 곳에서 좋은 일을 하고 계신다는 서대경 선교사님 가족을 만나 함께 저녁 식사를 하신다고 했다. 그 일정에 감사하게도 나를 초대 해주셨는데, 덕분에 나는 오늘 하루 일정을 함께하며 게스트하우스에서 함께 묵게 된 "아부다비에서 아들과 휴가를 보내러 오신 이 집사님 가족", "어여쁜 세 딸과 함께하신 선교사님 부부", "대장금 사장님 부부" 이렇게 좋은 분들과 함께 풍성한 저녁 식사 자리를 함께 했다.


△ 한식당 대장금(Korean Restaurant DAE KANG KUM) 전경. 치안이 좋지 않은 요하네스버그지만, 안전한 동네 샌톤(SANDTON)에 위치하고 있다.


대장금에는 내가 상상도 못할 만큼 다양한 한국 음식이 있었다. 가히 모든 한국 음식을 섭렵한 대단한 주방장이다 싶었는데. 사모님께서도 직접 음식을 하시고 현지에서 고용한 친구가 한국 음식을 꽤 잘한다고 한다. 한국에서 주방장을 모시고 오면 비용이 만만치 않은데, 이 친구가 한국 음식을 잘 하는 덕분에 사모님이 한시름 놓인다고 했다. 얼마나 잘하느냐 하니, 사모님이 감자탕을 하려고 돼지고기 뼈를 사놓으면 이 친구가 물에 담가 핏물을 빼놓고, 김치찌개며 순두부찌개며 한국의 얼큰한 맛을 그대로 낸다고. 내가 주문한 순두부 찌개도 얼큰하고 맛이 있었다. 게다가 짜장면, 짬뽕, 순대볶음, 나오는 음식마다 모두 맛이 있었다. 내 입맛에는 간이 조금 세게 느껴졌지만 내가 싱겁게 먹는 편인걸 감안하면 한국에서 먹는 음식 맛과 진배없이 훌륭했다. 식당 안에서 만큼은 한국에 돌아와 있는 기분이었다.


△ 그리운 집밥이 생각나는 따끈한 한식 메뉴. 된장찌개, 김치찌개, 순두부 찌개, 감자탕까지!! 없는게 없다.


△ 다양한 분식. 김밥, 라면, 떡볶이에 이르기까지 한국에서 맛볼 수 있는 모든 분식들 뿐만 아니라 

짜장면, 짬뽕, 군만두 등의 중식도 먹을 수 있다. 그야말로 남아공 만능 식당.


하루종일 이곳 저곳 관광을 하고 다닌 터라 몹시 배가 고팠는데, 밑반찬부터 정갈하게 준비되었다. 그 중에서도 오이김치와 감자채 볶음은 어렸을때 엄마가 해주시던 반찬 맛 그대로였다. OMG! 메인 요리가 나오기도 전에 반찬으로 배를 채우고 있는데, 아이들이 많으니 계란 반찬이 역시 인기가 있었는데, 계란 반찬 그릇이 깨끗이 비워지니 금방 계란이 가득 담긴 반찬 접시를 새로 내온다. 해외에 나오면 야박한 인심(?) 때문에 한국이 그리워 진다는데, 한국에만 있는 반찬 무한 리필 문화를 해외에서 만나니 반갑기 그지 없었다.


△ 한식당에서만 만날 수 있는 푸짐한 밑반찬. 밑반찬 만으로도 밥 한 공기 뚝딱 비울 수 있을 만큼 푸짐했다.


잠시 기다리는 동안 지루하지 않게 사장님께서 한국 TV 프로그램들을 틀어주셨는데, 곧 음식들이 나왔다. 꿀 맛이었다. 그 중에서도 순대볶음은 정말 일품이었는데, 향긋한 깻잎향과 달콤한 소스의 순대 맛에 시원한 맥주 한 잔이 자꾸만 떠올랐다. 나는 여행을 다니면서 한식 보다는 현지 음식을 선호하는 편이다. 그래도 언제 한식을 또 만날 수 있을지 모르니 먹을 수 있을 때 맛있게 먹어두자는 기분으로 공기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나의 아프리카 여행 중에서 이날 대장금에서의 저녁식사와 그 다음날 게스트하우스에서의 아침식사가 마지막 한식이었다.


△ 사장님이 주문하신 순대볶음


△ 내가 주문했던 얼큰한 순두부찌개


조벅(요하네스버그, Johannesburg)에는 대장금 외에 아리랑이라는 한식당도 있다. 이 곳에 나와 있는 한국 기업들 삼성, LG, 현대 등의 주재원이나 지역전문가들은 이 곳 대장금 식당을 자주 이용한다고 한다. KOTRA에서 발행한 남아공 출장가이드, Business정보에서도 한식당으로 대장금을 1번으로 소개하고 있다. 푸근한 인심으로 덤을 잔뜩 얹어 주시는 사모님 덕분에 나 또한 망설임 없이 요하네스버그 최고의 한식당으로 대장금을 추천한다.


INFORMATION


- 메뉴 : 한식, 분식, 중식 등 다양한 메뉴 

- 주소 : SHOP 22 EARLY DAWN MALL No.20, 9th AVE RIVONIA, EDENBURG SANDTON 2128, SOUTH AFRICA

- 전화번호 : +27 - 11 - 234 - 7292 (한국에서) +82 - 70 - 4064 - 4909

- 운영시간 : 10:00 ~ 22:00 (일요일은 15:00 ~ 22:00)

- 이  메 일 : tonyhansa@hotmail.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