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이태석 신부님의 거룩하고 아름다운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입소문으로 알음알음 듣고 영화를 예매를 했다. "울음으로 울음을 달래는 영화. 이 영화, 별점으로 평가하는 것 자체가 죄송스럽다." 한 포털사이트에 남겨진 영화평이었다. 영화가 시작하면서 부터 끝나는 그 순간까지 눈물이 마르지 않았다. 중간에 "사랑해 당신을.." 노래가 흘러나오던 순간에는 그만 꺼이꺼이 소리를 내며 울고 말았다. 덕분에 주말 내내 밤탱이처럼 부은 눈으로 다녀야 했지만, 내 삶을 돌아보게 만드는 숙연한 당신의 삶에 절로 고개를 숙일 수 밖에 없었다.  
홀어머니 아래 가난한 10남매의 어린 시절을 잘 견뎌내고 신부님은 의대에 진학했다. 그럼에도 신부의 삶을 선택하고 다시 아프리카라는 땅을 선택한다. 나름 열심히 살고있다고 자부하는 내 자신이 한없이 작아지는 순간이었다. 앞만보고 달리는 치열한 삶엔 향기가 없다. 
암을 선고받던 날, 그리고 일주일 후. 보통 사람이라면 마음조차 추스르기 어려웠을 텐데 신부님은 아무에게도 사실을 알리지 않고 수단 어린이를 위한 기금마련을 위해 작은 음악회를 예정대로 치뤄낸다. 죽는 그 순간까지도 다른 이들에게 웃음을 주고 간 신부님. 그야말로 성인의 삶이다. 당신의 아름다운 향기에 수 많은 이들이 또 다시 아름다운 향기를 머금고 살아갈테지요. 

내전의 땅 수단, 그 중에서도 가장 가난한 절망의 황무지 톤즈를 아시나요? 
내전으로 분단된 남수단의 가난한 원주민 마을 톤즈. 그곳엔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딩카족이 산다. 이마에 선명한 V 칼자국을 낸 용맹함과 강인함이 상징인 그들에게 눈물은 가장 큰 수치다. 어린아이들 눈물을 흘리지 않는, 그런 그들이 쫄리 신부님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다며 흐느껴 울었다. 
 
아버지라 불리운 수단의 슈바이처, 쫄리 신부님
쫄리 신부는 세레명 요한(John)에 성 이(Lee)를 그들의 발음으로 부른 애칭이다.  하루에도 300여 명이 넘는 환자를 보고 밤에 찾아오는 환자들에게도 문을 두번 두드리게 하는일이 없었다. 쫄리 신부님을 만나면 살 수 있다는 믿음에 환자들은 100km 떨어진 곳에서도 그를 보기 위해 사나흘을 걸어왔다. 한국에서 그들을 돕기위해 간 의사가 아니라 수단, 현지인이 되어 그들을 어루만지셨다. 이런 신부님을 그들은 아버지와 같다고 했다. 일부러 시간을 내어 정기적으로 한센병 환자들의 마을에 이동 진료를 나갔는데, 발이 제각각인 한센병 환자들을 위해 손수 일일이 발모양을 그려 개별 맞춤 가죽 샌들을 만들어 주었다. 신부님은 오히려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항상 즐겁게 사는 한센병 한자들과 지내는 시간에 돌려받는 행복과 가르침이 더 크다고 말씀하신다.

꿈을 현실로, 희망을 기적으로 만들어낸 이야기 
너무 가난해서 꿈조차 가질 수 없던 아이들을 위해 신부님은 성당보다 학교를 먼저 짓기로 결심한다.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꿈만 꾸는 사람과 꿈을 현실로 만드는 사람. 쫄리 신부님은 한다면 한다는 사람이었다. 12년 과정의 톤즈 돈보스코 초.중.고등학교가 설립되었고 남부 수단에서 가장 실력있는 학교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진료가 없는 날엔 신부님이 직접 수학을 가르치기도 했다. 소년병으로 마음이 다쳤던 아이들은 뜨거운 배움의 열기속에 꿈을 키워나갔다. 그리고 본인의 어린시절 지독히도 가난했던 힘든 어린 마음을 잡아주던 음악을 떠올려 톤즈 아이들의 상처받은 어린 마음도 치유해주고자 하는 꿈을 꾼다. 그리하여 남수단 최초 35인조 브라스 밴드를 만들었다. 잠자는 시간을 쪼개 악보도 손수 만들었으며 아이들에게 악기를 가르치기 위해 스스로 설명서를 보고 익혀 모든 악기를 당신이 먼저 배웠다. 남수단의 유일한 브라스밴드는 정부 행사가 있을 때마다 초청을 받았다. 아무런 꿈도 가질 수 없던 척박한 땅의 아이들에게 브라스밴드는 희망의 상징이 되었다. 


사랑해 당신을, 정말로 사랑해 !! 
신부가 아니더라도 의술로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데 한국에도 가난한 사람들이 많은데 왜 아프리카까지 갔냐는 질문을 자주받는다. 특별한 이유는 없다. 다만, 내 삶에 영향을 준 아름다운 향기가 있다.
가장 보잘것없는 이에게 해준 것이 곧 나에게 해준 것이라는 예수님 말씀, 모든 것을 포기하고 아프리카에서 평생을 바친 슈바이처 박사, 어릴 때 집 근처 고아원에서 본 신부님과 수녀님들의 헌신적인 삶, 마지막으로 10남매를 위해 평생을 희생하신 어머니의 고귀한 삶, 이것이 내 마음을 움직인 아름다운 향기다.




<울지마 톤즈(http://www.dontcryformesudan.com/)> 
감독 구수환, 글 윤정화, 나레이션 이금희 
KBS한국방송, 20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