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작성 : [2008/04/02]



나스루딘이 어느 날 자기 집 창문에 매 한 마리가 지쳐 앉아 있는 것을 보았다.
전에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종류의 새였다.
"가엾구나"
나스루딘이 말했다.
"어쩌다 이 지경이 됐니?"
나스루딘은 매의 발톱을 깎아주고, 부리를 똑바로 잘라주고, 깃털을 다듬어주었다.
 
"이제 좀 새 같아 보이는구나."
나스루딘이 말했다.


<적은 내 안에 있다>
남 강 지음
평단문화사, 2005

'암묵지 > 추억의 책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지로그  (0) 2008.08.22
마음을 얻는 지혜 경청  (0) 2008.08.22
적은 내 안에 있다  (0) 2008.08.22
카론의 동전 한 닢  (0) 2008.08.22
신화 읽어주는 남자  (0) 2008.08.22
The Secret  (0) 2008.08.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