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권_ 얼음과 열 - 17p.


미즈노 : 마루야마... 나... 심각해? 솔직히 말해봐

마루야마 : 너... 넌...

미즈노 : 조난자 같아... 나 ...

           시, 실은 겁이 나서... 너한테 말해야 하는데, 날 두고... 얼른 내려가라고.

마루야마 : 있을게. 내가 여기 있을 테니까 걱정 마. 응?

미즈노 : 내... 일... 출근... 못하겠다.





5권_ 구조사 - 195~197p.


그 산에 오르기 전날 밤,

난 스파게티를 위가 아플 정도로 먹었어.

그 일을 또 생각하고 또 생각했어.

산에 올라가기 전에 스파게티를 배가 터지도록 먹어두기 잘했다.

오로지 그 생각만 했어.

조난자를 업을 수 있는 힘이 있어 정말 다행이다, 라고...


" 먹을 거에요. 

  내일 구조를 해야 할지도 모르니까.

  그러니까... 먹을 거예요. "




7권_ 마음의 산 - 209~213p.


나오타 : 산은... 우리 아빠가 죽고... 다른 사람들도 다치는 곳인데...

           형은... 왜 계속 산에 있어?

산포 : 나는... 산이 좋으니까.

나오타 : 왜? 왜 좋아?

산포 : 슬픈 사고가 생기는 건 산의 절반. 즐거운 일이 있는 것도 산의 절반.

        양쪽이 다 있는 게 산이야.

        거기서 구조 일을 시작했을 때야...

        미국에 그랜드티턴이라는 산이 있는데,

        (중략)

        그날 시신이 된 세 사람과,

        구조대를 맞이한 제니 레이크라는 호수는,

        말할 수 없이 잔잔하고 맑았어...

        산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워.



<산 山>

신이치 이시즈카(ISHIZUKA Shinichi) 지음, 설은미 옮김

학산문화사, 2006



산 1~17 세트
국내도서
저자 : 신이치 이시즈카(ISHIZUKA Shinichi) / 설은미역
출판 : 학산문화사(만화/잡지) 2006.02.15
상세보기


  1. 토낭담 2017.04.14 20:54 신고

    마음의 산 편을 볼때 엄~~~청 공감했어요 나도 그래서 산에 다니게 됫다고 생각해요

    • Liah 2017.04.14 22:17 신고

      그치 ㅎㅎ 산에 왜 가는가 3탄 대토론회에서 또 얘기해보자요 ~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