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의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달큰한 바람,

해질 무렵 우러나오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하루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당신은 이 모든 걸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엄마였고, 누이였고, 딸이었고, 그리고

나였을 그대들에게...

 

 

<눈이 부시게>

JTBC, 2019

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 김수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