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일 : 해야 할 일이니까... 꼭지점을 찍어야 되니까...

임일진 : 36시간 같은 거 하지 말아야죠. 그냥 기계처럼 해야되는 것 같아요...

임일진 : 히말라야에 갔는데, 거기에 어울리는 사람이었다는 거죠. 자기 안에 뭐가 있는지... 가보면 안다고 하더라고요.

 

 

<알피니스트 - 어느 카메라맨의 고백>

감독 - 임일진, 김민철

다큐멘터리, 20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