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더웠던 여름, 지난 7월. 한 아웃도어 브랜드 모임에서 낭랑한 청춘을 만났다. 이제 갓 대학을 졸업한 듯 앳된 얼굴을 한 그녀. 회차를 거듭한 모임에서 우리는 가까워졌고, 서로를 알아갈수록 더 알고 싶어지는 묘한 매력에 끌렸다. 그녀는 바쁜 일정을 쪼개어 책을 쓰고, 산을 아끼는 모임과 좋은 마음을 나누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게다가 가진 재능을 나누어 마음과 마음을 연결하는 따뜻한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었다. 작은 몸에서 어쩜 그리 많은 열정이 뿜어져 나오는지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산에선 늘 에너지가 넘쳐흘렀다. 특히 바위 틈새 끼인 작은 쓰레기 하나 놓치지 않고 주우며 클린 하이킹의 긍정 에너지를 전파했다. 그 작은 날개짓이 더 높고 멀리 날아갈 수 있도록 바람이 되어주고 싶었다. 그런 그녀가 더 알고 싶어져 그녀의 첫 책을 꺼내들었다.

 

스물아홉, 지난 청춘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청춘을 설계하며 느낌표를 찾아 떠난 여행. 산티아고에서 그녀의 이야기에 빠져들어 읽는 내내 내 마음도 함께 걸었다. 문장 하나, 에피소드 하나에서도 선한 마음이 전해졌다. 하루 25km를 넘는 거리를 걸으면서도 틈틈이 그려낸 산티아고 순례길 그림. 그리고 경험과 마음을 쉽게 독자에게 전하려고 그려낸 웹툰. 어느 것 하나 허투루 넘기지 않고 정성스레 이 책에 담아냈다. 

 

덕분에 산티아고 순례길이 궁금해졌고, 덕분에 여행길에 오르고 싶어졌다.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매력이, 책 속 문장 곳곳에서도 여실히 묻어난다. 책장을 덮으며 오늘 그녀와 함께 웃으며 즐거웠던 순간을 더 오래 간직하고 싶어졌다. 그리고 앞으로 함께 걸을 길들과 함께 걸을 날들이 더욱 기대되는, 설레는 밤이다. 부엔 까미노!

 

■ 본문 중에서

 

# 프롤로그 - 8~9p.

30을 앞둔 나이, 안정적인 삶을 원하진 않지만 스스로의 삶을 막연한 물음표로 남겨두고 싶진 않았다. 적어도 삶에 작은 느낌표들은 찍으며 살고 싶다.

'우리의 삶이 이대로 흘러가도 괜찮은걸까?'라는 고민을 나누다가

문득, 이대론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녀에게 필요한 건 쉼표, 나는 느낌표. 각각 조금은 다른 이유를 가졌지만 우리에게 필요하 것은 바삐 돌아가는 삶의 굴레에서 빠져나와 삶을 재정비 하는 시간. 아쉬움으로 남겨진 산티아고 순례길을 다시 걷고 싶었다.

 

 

# 7.9 (Day 6) Estella - Sansol 28.1km - 65p.

하지만 혼자 걸어본 적은 손에 꼽을 정도였다. 게다가 타국의 땅에서 완전히 혼자가 되어 걷는다는 건 좀 특별했다. 낯선 풍경에 낯선 상황, 낯설음의 극대화는 평소와는 다른 낯선 생각과 감정을 불러일으켰다. 홀연히 떠오르는 생각은 대화가 아닌 독백이 되어 둥둥 떠다니다가 새로운 물음표를 달고 내게 돌아왔다. 광활한 풍경 속을 걸으니, 즐겨보던 판타지 소설 속의 모험가가 된 기분도 들었다. 이 순간이 꿈 같이 느껴졌다.

 

 

# 7.10 (Day 7) Sansl - Logroño 20.8km - 75p.

나를 위한 결정인 척 말했다. 언젠가 조금 더 걷지 못한 것을 후회할 수도 있다. 하지만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후회할 거라면, 마음이 흔들리는 쪽을 선택하기로 했다. 그리고 오래 지나지 않아 그것이 옳은 결정이라고 믿게 되었다. 주어진 인연에 최선을 다하지 못한다면 두고두고 후회할 거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 7.14 (Day 11) Belorado - San Juan de Ortega - 107p.

그녀가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한다는 이유로 그녀를 이상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편견일까. 그녀가 타인에게 하나의 프레임을 씌우며 잘못되었다고 비난하는 행동이 오만일까.

무엇이 옳고 그르든 간에, 이 상황 속에서 웃음 짓는 사람이 없다는 사실에 씁쓸해졌다. 그 누구도 타인에게 상처 주기 위해서 이 길에 오른 사람은 없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이 길에서 상처받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저마다 어렵게 오른 까미노인 만큼, 더 이상 누군가가 또 다른 누군가를 할퀴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 7.23 (Day 20) San Martín del Camino - Astorga 23.7km - 182p.

언제부터인가 무언가를 받으면 주어야 하고, 주기 전에는 받을 수 있는지를 생각하는 세상의 계산법에 익숙해진 나였다. 그래서 호의를 받으면, 자연스레 의심부터 들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곳은 세속적인 계산법이 통하지 않는 곳이었다. 기브 앤 테이크가 필요 없는, 주는 것도 받는 것도 순수한 곳. 내가 이 길을 마치고 돌아간 세상도 그런 곳이었으면 좋겠다.

 

 

# 7.28 (Day 25) O Cebreiro - Samos 31km - 216~217p.

나는 이곳엣 인생의 느낌표를 찾고 싶었다. 그 느낌표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2년 전의 아쉬움을 그대로 반복하고 싶지 않았다. 눈치를 보다가 기회를 놓쳐버리거나, 스스로에게 솔직하지 못해 하고 싶은 것을 하지 않거나, 혹은 내게 다가온 인연에 최선을 다하지 않은 것 같은 아쉬움들 말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내 개인적인 욕심에 충실했다. 그러다보니 같은 목적지를 향하면서도, 다른 방향을 바라보며 걸었다.

먼저 함께 이 길을 걷자고 해놓고, 개인적인 시간을 더 많이 보낸 것 같다. (중략) 그녀도 '고마워'라고 건네는 나의 '미안해'를 알아 차렸을 것이다. 처음 이 길을 떠나기로 결심했을 때, 익숙함에 속아 그녀를 당연하게 여기지 않겠다고 다짐했었는데... 어느새 또 가장 소중한 친구를 당연하게 생각한 것이 속상했다.

"그래도 넌 이 까미노에서 가장 너다운, 너만의 길을 걷고 있는 것 같아."

 

 

<아홉수, 까미노>

김강은 지음

푸른향기

 

아홉수, 까미노
국내도서
저자 : 김강은
출판 : 푸른향기 2019.06.12
상세보기

 

Valley Uprising Official Trailer, 2014

 

CASHNER : Because climbers are so free, you know. Live out of their cars, or wherever, and just enjoy life.

클라이머는 좀 자유롭잖아요. 차에서 살거나 어디서든 그냥 삶을 즐기고요.

LONG : 100 years from now, nobody's going to remember that ranger at all, but they are going to remember Jim Bridwell. They'll going to remember what the climbers of that generation did because that was history, and the rangers knew that, and that used to piss them off.

100년이 지난 지금, 아무도 레인저를 기억하지는 않지만 짐 브리드웰은 기억하고 있죠. 그 세대의 클라이머가 어떤것이 었는지 그들은 기억할거에요. 그건 역사였으니까요.

 

 

NARRATOR : Over the past 60 years, climbing has evolved to a place that would be unfathomable to the early pioneers of these walls. But that basic yearning for adventure remains the same. To step into the unknown and go beyond the possible.

지난 60년간 오랜 선구자들이 도무지 알 수 없던 이 장소에서, 클라이밍은 진화되었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인 모험에 대한 갈망은 똑같이 남아 있죠. 미지의 세계로 들어가서 가능함을 넘어서는.

NARRATOR : As when Alex Honnold walked up to the base of Half Dome, the wall where it all began, and started up the 2000 foot route. 

With no equipment but his climbing shoes and a chalk bag.

알렉스 호놀드가 등반을 시작하는 하프돔 베이스로 걸어갑니다. 그리고 2,000 피트 높이의 루트를 시작하죠.

어떠한 장비도 없이, 암벽화와 쵸크백만 가지고서.

LONG : Half Dome was first climbed in 1957, and it was the first Big Wall ever climbed in the world. 51 years later, Alex Honnold comes along with the idea of climbing it without a rope. And that's sort of the ultimate statement of what's going on right now.

하프돔은 1957년 초등 되었고 그건 세상에서 없던 척 빅월 등반이었어요. 51년이 지나고 알렉스 호놀드는 로프 없이 등반을 하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왔죠. 그리고 그건 어떤 엄청난 일이었어요.

HONNOLD : The same thing that drew Royal Robbins to Half Dome, is the same thing that drew me to Half Dome: Just the awe-inspiring face. I mean, I don't know how else to say it. Just how impressive the wall is. Being by yourself on a huge big wall, it just puts you in your place. But you also feel a part of something bigger. This rich history of climbing in Yosemite.

로얄 로빈스가 하프돔에 그렸던 꿈과 같은 꿈을 저도 하프돔에 그리는 거죠. 장엄한 벽면이요. 그러니까 제 말은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그냥 얼마나 저 암벽이 인상적인지요. 거대한 암벽에서 자기 자신이 되는 거에요. 그 속에 자신을 넣는거죠. 하지만 무언가 더 큰 것의 일부가 된것 같은 느낌이 들게 될거에요. 이 풍성한 요세미티 등반 역사에서요.

O'NEILL : Alex coming along to free solo Half Dome shows the arc of progress in Yosemite climbing.

알렉스가 하프돔 프리 솔로를 하러 와서 요세미티 등반의 진전을 보여줬죠.

HILL : Climbing in Yosemite, it's constantly evolving. People come there to make a statement about what's possible with passion, and vision, and heart.

요세미티 등반은 계속 진화합니다. 사람들은 이곳에 와서 어떤것이 열정과 비전과 심장으로 가능한지 제시하죠.

LONG : Yosemite will always be there for people that have a free spirit and plenty of raw energy. For the ones amongst us who want to adventure on a huge scale.

요세미티는 언제나 그곳에서 사람들이 자유로운 순수한 에너지를 갖게 해 줄 것입니다. 우리중 누군가 정말 커다란 스케일의 모험을 원하는 사람을 위해서요.

NARRATOR : As the sport of climbing has matured, Yosemite climbers have been making an effort to recast their outlaw image.

스포츠로 락클라이밍이 성장해 가면서 요세미티의 클라이머들은 그들의 불법적인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POTTER : Climbers and rangers working together to clean up the park.

클라이머와 레인저가 함께 일하면서 요세미티를 청소하는거죠.

PARK RANGER : Even though there's always been that friction between climbers and rangers, I think the Park Service is recognizing that climbers really love this place. They want to protect Yosemite, and, when it comes down to it, the mission is the same for both groups.

클라이머와 레인저 간에 항상 충돌이 있어왔지만, 관리공단은 클라이머들이 정말 이곳을 사랑한다는걸 깨닫기 시작했죠. 그들은 요세미티를 보호하고 싶어하죠. 그런 관점에서 볼 때 두 그룹의 미션은 같아요.

NARRATOR : But in an era of increasing good will, there remains, at the heart of Yosemite climbing, a spirit that's not so easily tamed.

하지만 호의가 축적되고 있는 이 시기에도 쉽게 길들여 지지 않는 요세미티 등반 정신은 남아있습니다.

 

<Valley Uprising : 반란의 계곡>

감독 : 피터 모르티머(Peter Mortimer), 닉 로젠(Nick ROSEN)

다큐멘터리, 2014

 

 

◎ Golden Age (1955~1970) Royal Robbins

◎ 스톤마스터, The Stonemasters (1973~1980) : Rick Accomazzo, Dale Bard, Jim Bridwell(짐 브리드웰), Dean Fidelman, Richard Harrison, Mike Graham, Robs Muir, Gib Lewis, Bill Antel, Jim Hoagland, Tobin Sorenson, John Bachar, Lynn Hill(린 힐), Ron Kauk, Ken Yager and John Long(존 롱)

◎ The Stone Monkeys era, 스톤 몽키즈 (1998~Present) : Din Potter(딘 포터), Tomy Cordwell(토미 카드웰), Allex Honold(알렉스 호놀두)

 

[원문] 월간산 2019.07월호 (통권 597호) http://san.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26/2019062601182.html

등산강사 자격증 따기 위한 2박3일간의 테스트 과정 실전

북한산 백운대 암장에서의 연수 모습. 암벽등반기술 실기평가에 앞서 진행 방식에 대해 설명하는 오호근 교수와 긴장된 눈빛으로 바라보는 연수생들

 

대한산악연맹 등산교육원(원장 남선우)은 6월 7~9일, 서울 우이동 블랙야크 알파인센터와 북한산에서 2019년 등산강사 자격과정 하계연수를 실시했다. 모두 29명의 연수생이 참가했으며, 등반 경력 5년 이상의 베테랑 등반가들이 등산강사를 목표로 뜨거운 열정을 보이며 과정에 임했다. 

향후 등산강사가 되면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도록 실내 교육과정은 교육론 위주로 구성되었으며, 일반등산 교육론(오호근), 암벽등반 기술(김성기, 윤재학), 스포츠클라이밍 개론(임갑승), 스포츠클라이밍 지도론 및 실기(손정준), GPS활용(남정권), 산서로 본 등반사(이용대), 알피니즘과 등반의 본질(남선우 원장) 등 국내 최고 수준의 강사진으로 꾸려져 연수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둘째 날부터는 북한산 백운대 암장에서 암벽등반기술 실기 및 실기 지도 능력평가가 진행되었고, 셋째 날 이론지도 능력 발표와 필기평가를 끝으로 과정을 마쳤다.

올해부터는 스포츠클라이밍 과목이 신설되어 손정준 교수가 명강의를 펼쳤다. 예전 2박3일 두 차례로 나누어서 진행하던 연수 방식에서 벗어나 교육과 평가 위주 방식으로 탈바꿈했다. 동계연수도 기존과 달리 하계연수 합격자에 한해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하계연수 자격검정에 합격한 후, 동계과정 이수 후 합격하면 2급 등산강사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 자격 취득 후에는 각 시도연맹과 등산학교에서 강사로 활동할 수 있다. 

대산련은 2006년부터 자격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2018년 기준 2급 등산강사 자격을 취득한 인원은 202명이다. 대한산악연맹 등산교육원에서 실시한 ‘등산강사 자격증 활용에 대한 현황조사 연구’에 따르면 등산강사 자격을 취득한 이들은 산행경력 20년 이상, 강의 경력 5~10년 이상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기본적인 전문성은 대부분 갖추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스포츠클라이밍 지도론을 강의 중인 손정준 교수.

 

“나무에 보울라인 매듭 만들어 보세요!”

매듭법 평가 담당인 김성기 교수가 내 이름을 호명하며 얘기했다. 평소 안전벨트에 직접 연결하는 형태로만 보울라인 매듭을 사용했던 터라 반대 방향으로 매듭을 만들려니 숙달되지 않아 도무지 진행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자진납세를 하고 나무를 끌어안았다.

“강사가 등 돌리고 매듭 만들면 안 된다고 했는데, 매듭은 만들어야 하니까 이렇게라도 할게요.”

“어디서 정보를 듣긴 들었는데, 숙지가 안 되셨군요?”

평가자와 피평가자 모두 동시에 웃음이 터졌다. 덕분에 평가 분위기는 부드럽게 마무리되었지만, 면이 서지 않고 영 부끄러웠다. 이날의 웃지 못할 에피소드 덕분에 ‘기둥에 보울라인 매듭 묶기 1,000번은 연습하리라’는 오기가 발동했고, 연수를 마치고 돌아온 그날부터 오늘까지 매일 잠들기 전에 10번씩 매듭을 만들고 있다. 그렇다고 아직 눈감고 매듭을 완성시킬 자신은 없다.

곧이어 실기 지도능력 평가 시간이 되었다. 연수생들은 발표를 위해 주머니 속에 손을 넣어 번호가 적힌 탁구공을 뽑았다. 나는 ‘17번’을 뽑아 ‘확보물-퀵드로의 연결과 로프 클립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바위의 갈라진 틈에 캠을 설치하고 등반자의 진행 방향에 따른 방향을 고려해 퀵드로 연결과 로프 클립을 하며 동작과 함께 발표를 이어나갔다.

“인덱스 클립 해보세요!”

“그건 팜 클립이에요, 다시 한 번 해보세요”

윤재학 부원장이 부드러운 목소리로 한 번 더 기회를 준다. 평소에 늘 사용하던 방식인데도 시험이라는 긴장감에 헛손질과 실수 연발이었다. 무사히 실기평가를 마치고 나니, 그제서야 백운대 자락에 산산하게 부는 시원한 바람이 느껴진다. 얼마나 긴장했던지 얼굴이 발갛게 익는 것도 모르고, 배낭 속에 넣어둔 선크림을 한 번도 챙겨 바르지 못했다. 

백운대 암장에서의 뜨거웠던 둘째 날은 유난히 길었던 하루였다. 일과를 마치고 화끈거리는 얼굴을 부여잡고 밤이 늦도록 다음날 진행될 필기시험과 이론지도 발표 평가를 준비하다 교재를 베개 삼아 잠이 들었다. 이렇게라도 해서 책 내용이 머릿속에 쏙쏙 들어갈 수 있다면…. 그것도 아니면 꿈속에서라도 시험 문제들과 책 속의 정답들이 나타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눈을 붙였다.

백운대 암장에서의 암벽등반기술 실기평가를 마치고, 한 자리에 모인 연수생과 지도교수들.

대망의 셋째 날, 하계연수의 하이라이트인 이론지도 능력 발표는 평가위원인 교수진들 앞에서 5분 동안 뽑은 주제에 대해 강의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알고 있는 지식을 전달하고 교육하는 능력에 대한 평가다. 제 아무리 발표 전문가여도 시험이 주는 긴장감에 떨리기 마련이었다. 

뽑기 운을 바라며 탁구공을 선택해, 비교적 자신 있는 주제인 ‘산의 자연적인 위험과 인위적인 위험, 그리고 대책’을 뽑았다. 학창시절 주기율표 외우던 신공으로 “암붕낙크눈벼비(암벽의 붕괴, 낙석, 크레바스, 눈사태, 벼락, 비…)” 암기송을 만들어 달달 외웠던 자신 있는 주제였다. 신나게 발표를 시작하려는 순간 머릿속이 하얘졌다. 그래도 벙어리처럼 입 다물고 있을 수는 없지 않은가. 칠판에 ‘자연적 위험’, ‘인위적 위험’이라고 큼지막하게 적으며 잠시 시간을 벌었다. 이어 호흡을 가다듬고 떨리는 목소리로 발표를 시작했다. 기상 상황에 의한 변화가 산에서 얼마나 위험한지, 그리고 예방 대책을 위해 체온을 잘 유지해야 하는 방법들을 설명하며 나름대로 차분히 이어나갔다.

“우리는 암벽등반을 주로 하니까, 암벽등반 중 만나는 위험에 대해 집중해서 설명해 주면 좋겠다.”

성우 뺨치는 목소리로 윤대표 특임교수가 주문했다. 살짝 당황했지만 다시 판서를 활용하며 발표를 이어나갔다. 더 이상 이어지는 질문이 없자, 발표를 마쳤다. ‘잘한 건가…?’하는 의문이 들었다. 5분 스피치 발표를 마치고, 마지막 남은 필기평가를 위해 다시 수험생 모드로 돌입했다. 교육 시간에 강조된 부분을 필기해 놓은 노트를 참고해, 연수생들은 서로 족집게 예상문제를 내고 답을 맞히며 필기평가 준비에 매진했다. 마지막 시간까지 문제풀이를 한 덕에 어렵지 않게 필기평가를 마칠 수 있었다.

등산강사 자격과정 연수는 교학상장의 참뜻을 되새길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교학상장이란 가르침과 배움이 서로 진보시켜 준다는 뜻으로 ‘사람에게 가르쳐 주거나 스승에게 배우거나 모두 자신의 학업을 증진시킴’을 이르는 말이다. 나는 등산강사가 되기 위해 지식을 타인에게 전달하기 좋은 형태로 재정립해야 함을 몸소 체험하는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연수생들은 부족한 부분은 채우고 기존에 알고 있던 지식들도 다듬고 되새김질할 수 있는 유의미한 시간을 가진 것만으로도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입을 모았다. 

등산강사가 되겠다는 마음은 노련한 등반 기술과 산에 대한 해박한 지식뿐만 아니라, 그에 앞서 인성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즉, 기본적으로 교육생들이 바라보고 배우고 싶은 스승의 자세가 갖추어져야 한다는 말이다. 앞으로 교육생들을 대할 때, 잘난 체하며 등반 지식을 뽐내기보다는 초보 시절 마음을 잊지 않고 낮은 자세로 이해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번 등산강사 연수 과정은 자격의 취득여부를 떠나 누군가에게 모범이 되고 선생이 되려면 등반 기술을 잘 연마함은 물론이요, 스스로 존경 받을 만한 사람이 되고자 정진해야겠다는 열정을 불러일으켜 주었다. 그래도 ‘한 번에 합격하면 좋겠다’는 요행을 바라는 마음은 어쩔 수 없다.

 

글 차승준 사진 차승준, 대산련 등산교육원

 

+ Recent posts